>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구충곤 화순군수, ‘착한 임대료 운동' 릴레이 캠페인
착한 임대인 재산세 최대 50% 감면...“방역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총력”
 
화순뉴스 편집국 기사입력  2020/03/31 [18:22]
 
▲     © 화순뉴스 편집국

구충곤 화순군수가 31일 실··소장과 함께 착한 임대료 운동을 응원하는 릴레이 캠페인을 펼쳤다.

 

착한 임대료 운동은 임대인이 자발적으로 세입자(소상공인)의 임대료를 인하해 소상공인들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는 운동이다. 임대인이 코로나19 여파로 소비 심리가 위축되면서 운영난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고통을 분담하자는 취지다.

 

화순에서는 현재까지 대방빌딩 고재인 씨, 황태마을 백난식 씨, 뷰드커피 오정탁 씨가 착한 임대료 운동에 동참했다. 이들은 코로나19 사태가 끝날 때까지 임대료를 인하하기로 했다.

 

착한 임대료를 응원합니다”...착한 임대인 재산세 최대 50% 감면

 

화순군은 착한 임대료 운동 확산을 위해 3개월 이상 10% 이상 임대료를 인하한 임대인에게 임대료 인하 비율만큼 재산세를 감면해 주기로 했다. 최대 50%까지 감면한다.

 

군은 13개 읍·면의 주요 도로변에 착한 임대료 운동 동참을 촉구하는 플래카드를 내걸고, 전체 임대인에게 리플릿을 우편 발송하는 등 캠페인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군은 공유재산 사용료와 공공요금 감면, 소상공인 융자금 이차보전, 긴급 생계비 지원 등 다양한 소상공인 지원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가 끝날 때까지 화순시네마, 하니움문화스포츠센터 등 공유재산 사용료를 50% 감면하고 주택과 일반 사업장 등의 상·하수도 요금 50% 감면, 전통시장 사용료 100% 감면, 농기계 임대료 50% 감면 등 공공요금을 감면한다.

 

공유재산 사용료와 공공요금 감면에 따른 지원액(감면액)1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 소상공인 현금성 직접지원’...다양한 감면 대책 추진

 

지난 26일 군은 경영난을 겪고 있는 영세 자영업자 등 소상공인에게 현금성 직접지원대책을 발표해 주목받았다.

 

구충곤 군수는 이날 담화문을 통해 군 자체 예산 148억을 투입, 저소득 취약계층 가구에 총 106억 원의 긴급 생활비를 지급하고 소상공인에게 긴급 경영안정지원금 총 42억 원을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경영안정지원금은 현금성 직접지원대책으로, 차등 없이 업체당 100만 원씩 균등하게 지급된다. 연 매출과 상관없이 화순 소재 소상공인 4221명이 지원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군은 방역 강화와 함께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지역 경제 살리기 대책을 신속하게 추진할 방침이다.

 

구충곤 화순군수는 착한 임대료 운동이 확산해 영세 자영업자 등 소상공인에게 큰 힘이 되길 바란다우리 군도 코로나19 ‘방역을 강화하고 다양한 취약계층·소상공인 지원 정책을 펼쳐 침체한 지역 경제 활성화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구 군수는 착한 임대료 운동릴레이 캠페인의 다음 주자로 김순호 구례군수와 이승옥 강진군수를 지명했다.


 
기사입력: 2020/03/31 [18:22]  최종편집: ⓒ 화순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