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화순사랑카드, 젊은 층에 인기...“앱 이용하면 더 편해요”
11월 2일부터 카드형 화순사랑상품권 판매
 
화순뉴스 편집국 기사입력  2020/11/24 [13:29]
 
▲     © 화순뉴스 편집국

화순군(군수 구충곤)이 이달 2일부터 판매하기 시작한 카드형 화순사랑상품권 화순사랑카드가 젊은 층을 중심으로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군은 지난 8월 한국조폐공사와 업무협약을 맺고 화순사랑상품권 활성화, 종이 상품권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카드 상품권을 도입하고 사용자 편의 시스템 구축에 힘써왔다.

 

화순사랑카드 발급과 충전은 한국조폐공사가 제공하는 애플리케이션() ‘지역상품권 chak’을 이용하거나, 농협 등 대행 기관 창구에서 신청·충전하면 된다.

 

화순사랑카드는 체크카드처럼 사용할 수 있고 발급, 충전, 잔액 관리 등을 앱으로 할 수 있어 편하다. 상품권 잔액이 부족하면, 연결 계좌에서 자동으로 결제된다.

 

또한, 종이 상품권은 결제 후 현금영수증 발행을 요청해야 하지만, 화순사랑카드는 현금영수증 요청 없이 자동으로 소득공제 30%가 적용된다.

 

상품권 운영·관리 측면에서도 장점이 많다. 종이 상품권의 단점으로 지적되었던 상품권 부정유통을 사전에 방지하고 상품권 발행과 판매 비용 환전 수수료 절감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1인당 충전(구매) 한도액은 종이와 카드 상품권을 합산해 월 50만 원(10% 할인 구매 시)이다.

 

화순군 관계자는 화순사랑카드 발행으로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상권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화순사랑카드 출시로 발급부터 충전, 잔액 확인, 사용 내용 조회 등 더욱더 편해진 화순사랑상품권 사용에 군민들이 적극적으로 동참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20/11/24 [13:29]  최종편집: ⓒ 화순뉴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